easygoing 카타리나

닥터 도티의 삶을 바꾸는 마술가게
국내도서
저자 : 제임스 도티(James R. Doty) / 주민아역
출판 : 판미동 2016.07.12
상세보기

저자의 이력이 흥미롭다.

제임스 도티는 어린 시절 캘리포니아 사막 지역의 가난한 가정에서 자랐다. 알코올 중독 아버지와 만성 우울증 어머니사이에서 자랐다. 자존감이 낮던 소년은 유일하게 즐거움을 주는 마술을 배우는 것을 좋아했다. 그런 소년이 우연찮게 마술가게를 갔다 "루스"라는 할머니를 만나게 되면서 자신을 변화시키게 된다.

그것은 바로 뇌와 마음의 힘을 조절하여 현재의 고통을 완화하고 자신의 소망을 구체적으로 실현하는 놀라운 비법이었다   라고.....인물 소개에 써 있다.

소망하면 이루워진다가 요즘 트렌드가 된듯하다. 많은 자기계발서, 부자, 성공에 대한 책들이 공통적으로 그런 얘기들을 쏟아내고 있다. 이게 유행에 편승한 내용들인지 아니면 정말 그들이 그런것으로 성공을 했는지 알 도리는 없지만 일단 나는 책을 믿는 쪽으로!! 왜? 그렇게 생각하지 않으면 흙수저는 평생 흙수저로, 금수저는 평생 금수저로 사는게 정답인거 같으니 말이다. 물론 이런류의 책중에서도 내가 좋아하지 않는 책들은 있다.

그것은 성공하지 않는 사람이 쓴 책이다. 자기계발서를 써서 성공하는 사람들을 나는 굳이 믿지 않는다. 그래서 될수 있으면 성공한 사람들의 얘기를 읽고 있다. 성공이란게 사람마다 틀리기에 내 기준의 성공한 사람을 말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런류의 책을 읽을때마다 가장 기본이 되는것은 명상과 같은 것인데 나는 이게 제일 힘들다. 아무리 쉽게 써 있는듯해서 따라해도 쉽게 되지 않는다. 잡생각이 너무 많은가?

 

이 책에 나온 루스의 마술 #1 - 몸의 긴장풀기를 보자.

* 조용한 시간, 장소를 선택하는건 필수. 그 다음에 몇분간 앉아서 긴장을 푼다 - 여기까지는 뭐 어찌 된다.

* 그후엔 눈을 감고 코로 들이쉬고, 입으로 내쉬는 호흡을 한다. 익숙해질때까지 반복 - 익숙해지면 호흡이 집중력을 떨어뜨리지 않는다는데 난 이것도 어려웠다.

* 호흡이 편해지면 나 자신이 나를 바라보고 있다고 생각한다 - 이게 가능해? 이걸 잘 모르겠다. 된거 같기도 아닌거 같기도.

* 그 후에 발끝에 초점을 맞추고 거기서부터 긴장을 푼다. 여기서 루스는 말한다. 마치 두 발이 거의 녹아 없어지는 상상을 해보라고 - 우아! 씨..이건 뭐 공포영화냐? 싶은 엉뚱한 생각이나 하는 나는 뭐냐고. 상상해라..해라..편안해진다고 아무리 되내여도 이 단계에서 막힌다.

** 그렇게 차례차례 긴장을 풀다보면 온몸의 긴장을 푼다. 그러면 마치 물 위에 떠 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것이며 평온한 기운이 찾아들 것이라고.

 

이게 루스의 마술을 받아들이는 1단계라고 할수 있는데 나는 여기서 막혔다. 아무리해도 긴장을 못푸는 것인지, 상상력이 떨어지는 것인지 알수가 없다. 그러니 그후엔 읽어도 따라해볼 엄두를 내지 못했다. 지금은 여전히 이걸 연습중이긴 한데 누워서 하다가 그냥 잠들어버리는게 문제다. 의자가 집에 없어서 앉아서 하기는 힘들다는 핑계로 눕는다 나는. 흠..이래서 안되는건가?

자기계발서를 꽤 읽었는데 제자리인 나는 행동이 따르지 않아서인듯 하다. 그래서 열심히 명상을 하며 내 긴장을 풀도록 노력하고 있다. 조만간 되겠지. 그럼 그후의 루스의 마술 2도 도전해 볼수 있을 것이다. 마음 길들이기. 그리고 마음 열기, 의도를 명확하게 하기까지 쭈욱 달려보자.

### 의도가 명확해지면, 비전은 하나의 현실이 된다 ###    p158

 

 

Posted by 카타리나^^